수정으로 만든 구슬 등 유물 150여점·조선시대 무덤 함께 발굴
가야시대 중소형 무덤 확인된 김해 양동리고분군 13일 공개

경남 김해시는 국가사적 제454호로 지정된 양동리고분군 발굴조사 현장을 오는 13일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발굴조사 현장에서는 최근 출토된 가야시대 유물과 무덤, 조선시대 무덤 등이 공개될 예정이다.

고분군에서는 가야시대 목관묘(나무널무덤) 37기, 목곽묘(나무덧널무덤) 3기, 석곽묘(돌덧널무덤) 11기, 석관묘(돌널무덤) 1기, 옹관묘(독널무덤) 5기, 수혈(구덩이) 7기가 조사됐다.

가야시대 무덤에서는 1∼4세기 통모양그릇받침, 철검, 수정으로 만든 구슬 등 유물 150여점이 출토됐으며 조선시대 무덤 4기도 함께 확인됐다.

특히 이번 발굴조사에서 중소형 무덤이 집중적으로 확인됐지만, 대형 무덤은 전혀 발견되지 않아 고분군 내 신분에 따라 무덤을 조성하는 경향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또 무덤들이 매우 조밀하게 조성되고 등고선과 평행하게 5∼6열이 배치되는 독특한 양상도 파악됐다.

양동리고분군은 1984년 첫 발굴 이후 8차례에 걸쳐 발굴조사가 진행됐으며 2004년에는 가야고분군으로서 학술적·보존적 가치를 인정받아 사적 제454호로 지정됐다.

대성동고분군과 함께 대표적인 전기 가야 무덤 유적으로 가야 무덤의 변천 과정은 물론 청동솥과 청동거울, 청동창 등 고대 중국, 일본과 교류한 모습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유물들이 다량 출토됐다.

김해시 관계자는 "역사적 가치가 높은 만큼 도굴 피해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조속히 정비해 보존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