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입원했다가 퇴원하는 환자들이 잇따르고 있다.

11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국내 감염환자가 끊이지 않아 우려가 여전하지만, 이와 달리 완치돼 병원 문을 나서는 환자도 계속 나오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28번째 환자(30세 여자, 중국인)가 발생해 국내 확진 환자는 총 28명으로 늘었다.

28번 환자는 앞서 확진된 3번 환자의 지인으로 자가격리 중 검사를 받았고,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명지병원에 격리 중이다.

하지만 이들 확진 환자 28명 중에서 4명은 완쾌해서 퇴원했다.

지난 5일에는 2번 확진자(55세 남성, 한국인)가 완치돼 처음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서 퇴원했다.

하루 뒤인 6일에는 1번 환자(35세 여성, 중국인)가 9일에는 4번 환자(55세 남성, 한국인)가 각각 퇴원했다.

이어 11번 환자(25세 남자, 한국인)가 지난 10일 집으로 돌아갔다.

11번 환자(25세 남자, 한국인)는 6번 환자(55세 남자, 한국인)의 아들이다.

추가 퇴원 사례는 계속 나올 것으로 보인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내일(12일) 중으로 퇴원의 전 단계로 추가로 격리가 해제될 신종 코로나 환자가 나올 것"이라고 소개했다.

환자가 증상이 호전된 뒤 실시한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으로 확인되면 격리 해제 조치하고 퇴원 여부는 의료진이 환자의 기저 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신종코로나 환자 퇴원 잇따라…"12일 중 추가 격리해제 있을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