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사태는 새로운 기회"…중국 IT업계 신사업 추진

중국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에 맞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만들고 있어 눈길을 끈다.

로이터통신은 2명의 은행 관계자들을 인용해 300여개 중국 기업들이 신종코로나 관련 새로운 사업 추진 등을 위해 574억위안(82억달러) 규모의 은행 대출을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대출 기업들에는 음식배달 업계 거인 메이투안 디앤핑(美團点評),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小米), `중국판 우버'인 디디추싱(迪迪楚星), 안면 인식 스타트업 메그비(曠視), 인터넷 보안업체 치후(奇虎) 360 등이 포함됐다고 은행 관계자는 전했다.

이들 기업은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와 신종코로나로 인한 피해 복구 관련 사업 등에 필요한 대출을 요청하고 있는데, 은행들은 당국의 방침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하고 최고 우대금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메그비는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군중 속에 있더라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안면 인식 기술 개발을 위해 1억위안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이 회사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군중 속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더라도 정상 체온보다 높은 사람을 찾아낼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체온측정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그러나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의 신분을 확인하지 않는다.

메그비는 당초 홍콩 증시 상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려고 했으나, 미국에 의해 신장 위구르족 탄압 관련 인권 침해 기업 명단에 오르면서 해당 계획이 지연됐다.

치후 360은 의료 관련 제품 구입과 바이러스를 추적해 제어하는 앱 개발을 위해 10억위안(1억4천330만달러)의 대출을 신청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는 새로운 기회"…중국 IT업계 신사업 추진

세계 4위 스마트폰 제조사인 샤오미의 경우 마스크와 온도계 등 의료장비의 제조와 생산을 위해 50억위안(7억1천600만달러)의 대출을 희망하고 있다.

메이투안 디앤핑은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우한 지역 의료진들에게 음식과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목적으로 40억위안의 대출을 요청했다.

은행 관계자는 지방 정부들이 자금 수요가 있는 기업들의 목록과 필요 금액을 조사해 베이징의 은행들에 대출을 신청했다면서 "은행들이 최종 대출 결정을 남겨두고 있으며 최상위 고객에 적용되는 이율이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전국적으로 신종코로나 충격으로 인한 중국 전체 기업들의 총대출 규모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사태는 새로운 기회"…중국 IT업계 신사업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