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여파로 순차적 휴업에 들어간 지 여드레 만인 11일 일부 공장 가동을 재개했다.

현대차는 GV80과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등을 생산하는 울산 2공장이 이날 재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신종코로나 사태로 전선 뭉치인 '와이어링 하니스'(wiring harness)를 납품하는 협력업체 중국 공장이 가동을 멈추면서 빚어진 울산 2공장 휴업 이후 5일 만이며, 울산 4공장과 5공장부터 순차적 휴업에 들어간 지 8일 만에 출근이다.

보안요원들은 이날 공장으로 출근하는 근로자와 부품업체 차량 운전자들 체온을 일일이 확인하면서 혹시나 모를 신종코로나 유입에 대비했다.

오후 3시 30분에는 오후 조 근로자들 2천명가량이 출근해 라인을 이어받아 생산을 이어가게 된다.

현대차는 이날을 시작으로 다시 가동하는 공장이 계속 늘어나 17일에는 대부분 생산라인이 돌아갈 예정이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