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지환 중앙임상TF팀장 "한정된 공간 크루즈선, 접촉·비말 전파 많았을 것"

일본 크루즈선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며 신종코로나가 공기로 전파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국내 감염병 임상 전문가 모임인 중앙임상TF(태스크포스)는 11일 이에 대해 "단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방지환 중앙임상TF팀장(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장)은 이날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브리핑을 열어 "일본 크루즈선의 경우 한정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밀집해 있어 접촉에 의한 전파, 비말에 의한 전파도 상당히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 팀장에 따르면 호흡기 감염증의 전파 경로는 크게 '비말 전파'와 '공기 전파'(비말핵 전파)로 나뉜다.

환자가 기침을 하면 병원체와 분비물이 섞여 나오는데 이를 '비말'이라고 한다.

비말은 입자 크기가 5㎛(마이크로미터) 이상으로 무거워 환자로부터 2m 이상 떨어진 곳까지 전파되는 일은 거의 없다.

비말이 마르면 작고 가벼운 '비말핵'이 되는데, 이는 공기 중에 떠다니며 먼 거리까지 병원체를 옮길 수 있다.

비말핵으로 공기 전파가 가능한 질병은 홍역, 결핵, 두창, 수두 등 네 가지가 알려져 있다.

그러나 비말 전파와 공기 전파 기전이 일부 겹치는 부분이 있어 현재 신종 코로나의 전파 기전을 명확히 답할 수는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방 팀장은 "입자 크기뿐 아니라 바람의 방향, 바이러스의 밀도, 바이러스가 환경에서 생존하는 시간 등 다양한 인자에 의해 공기 전파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신종코로나도) 공기 전파가 가능하냐는 것은 앞으로도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실제 공기 전파가 된다고 하더라도 (감염되려면) 반복적으로 노출되고 고밀도 병원체에 노출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멀리 떨어진 사람에게까지 질병이 전파되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신종코로나, 공기전파 되나…"일본 크루즈선 사례, 단정 어려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