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도 한 달 넘게 무소식…현 총장 임기 엿새 남아
공주교대 총장 공석 장기화 우려…교육부, 1순위 후보 '거부'

교육부가 공주교대 구성원이 추천한 총장 1순위 후보자의 임용을 거부, 총장 공석 사태가 장기화할 우려를 낳고 있다.

충남대 총장 후보에 대해서도 한 달 넘게 감감무소식이다.

11일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교육부는 최근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공주교대에서 추천한 총장임용후보자 임용 제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특별한 사유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주교대 교수·학생·교직원은 직선제 투표를 통해 이명주(59) 교육학과 교수를 총장 1순위 후보(득표율 66.4%)로 뽑았다.

'첫 모교 출신(공주교대 17회) 총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이 교수 측은 교육부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교육부가 별다른 소명 기회도 주지 않은 채 '총장 후보를 재추천하라'는 공문을 학교에 보낸 것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이 교수는 "교육부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별다른 말이 없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 황당한 상황"이라며 "민주주의 체제에서 직선투표로 선출됐는데도 내겐 (임용 거부에 대한) 아무런 통보도 없었다"고 말했다.

공주교대 측은 협의를 거쳐 대응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지만, 전임 총장 임기가 지난달 이미 끝난 만큼 총장 공석에 따른 학내 혼란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공주교대 총장 공석 장기화 우려…교육부, 1순위 후보 '거부'

충남대 총장 임용 역시 한 달 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 11월 28일 투표를 통해 이진숙(60) 건축공학과 교수가 1순위 후보자로 선정됐고, 검증을 위한 서류는 지난달 중순 교육부에 모두 보내졌다.

이후 한 달 넘게 지난 현재까지 충남대는 교육부로부터 특별한 언질을 받지 못했다.

'충남대 최초의 여성 총장' 수식어를 달 것으로 예상됐으나, 교육부 내부 절차가 여전히 진행 중이다.

학교 관계자는 "현 총장 이임식은 오는 17일 진행될 예정"이라며 "다음 총장 임기 시작일(18일)까지 임용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으면 직무대리 체제로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