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11개 대학·지자체, 신종코로나 대책 머리 맞댄다

경북도와 도내 6개 시·군, 11개 대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이들 기관은 12일 오전 영남대 천마아트센터에서 신종코로나 관련 대책 회의를 갖는다.

회의에는 영남대를 비롯해 포항공대, 안동대, 대구대, 대구가톨릭대, 대구한의대 등 중국인 유학생이 다수 재학 중인 11개 대학 총장과 해당 대학 소재 시·군의 부단체장이 참석한다.

이들 기관은 협력체계 유지 상황을 점검하고, 각 대학과 지자체의 대응 현황을 공유한다.

또 기관 간 상호협조 사항을 전달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해 향후 대응에 반영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