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양구보건소 "외부출입은 없었다…어머니는 두차례 검사서 음성"
거주시 등 방역 완료…13일 시내 전역 일제 소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28번째 확진환자인 중국인 여성(30세)은 3번째 환자와 접촉한 어머니의 경기 고양 자택에서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번째 환자에 이은 고양 시내 2번째 확진 사례다.

28번 확진자, 3번 환자 어머니 고양 집서 격리 중 확진

김안현 고양시 덕양구보건소장은 11일 고양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28번째 환자는 지난달 확진된 3번째 환자의 지인으로, 그동안 고양시 (3번 확진자의) 어머니 집에서 자가격리 중 검사를 받았고,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28번째 환자는 현재 명지병원에 격리 중이다.

김 소장은 "28번 환자는 지난달 26일부터 자가격리자로 관리 중이었다"며 "고양시와 경기도 역학조사관, 경찰과 함께 아파트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그동안) 외부출입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자가격리 상태로 관리돼오다 중국 출국 등을 앞두고 8∼9일 세 차례 검사를 했는데, 어제 진행한 검사에서 '경곗값'에 가까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또 "28번 환자와 함께 지낸 어머니도 지난달 29일, 이달 9일 바이러스 검사를 2차례 진행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환자를 명지병원으로 이송한 뒤 거주지와 병원 이송 차량 등에 대해 완벽하게 방역을 마쳤고, 이후 추가 방역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양시는 지역에서 2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데 따른 시민 불안감을 줄이고, 신종코로나 위험으로부터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주민자치위원, 통·반장, 공무원, 자원봉사단체 등 4천여명이 13일 오후 2시부터 시내 전역에 대한 일제 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3번 환자는 중국 우한에 거주하다 지난달 20일 귀국했다.

증상이 발현한 22일 오후 1시께 서울 강남구 글로비성형외과에서 치료를 받는 지인의 진료에 동행했다.

3번 환자는 같은 달 26일 신종코로나로 확진됐다.

현재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며 상태는 상당히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