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뮤니스바이오가 특허 등록한 세포 회수용 튜브 및 주사 키트 모양도. 이뮤니스바이오 제공 

이뮤니스바이오가 특허 등록한 세포 회수용 튜브 및 주사 키트 모양도. 이뮤니스바이오 제공 

인천시 심곡동에 있는 면역세포 연구개발기업 이뮤니스바이오는 세포 배양 과정부터 최종 수확단계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세포 회수용 튜브 및 주사 키트’를 특허 등록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의 수확 단계에서는 일정 크기의 단순 여과망을 사용해 불순물을 거르고, 이를 완제용 주머니에 주사기로 옮겨 완제품을 제조하는 방법으로 세포를 회수했다.

이 회사가 개발한 세포 회수용 튜브 및 주사 키트는 배양된 세포를 여과 단계 이후 주사기로 옮기는 과정이 생략됐다. 공정 시간이 단축되면서 오염 가능성이 낮아지는 장점이 있다.

세포 회수용 튜브 내에 특정 항체에 반응하는 필터가 장착돼 미분화된 세포 등 목적하지 않는 특정 세포를 제거하는 기능이 가능하다. 필터의 구멍도 20~150㎛ 크기로 조절할 수 있어 불순물 유입을 막는데 효과적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강정화 대표는 “세포치료제의 무균공정에 도움이 되며 배양 이외 약물시험, 임상시험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