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목욕탕 건물 화재안전 점검서 251건 적발

서울시는 목욕탕이 있는 5층 이상 복합상가 18곳의 안전을 점검해 위반사항 251건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대피로에 취사 시설을 차려놓은 사례, 망가진 스프링클러, 열린 채 방치된 방화문,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 전기실 천장의 누수 등이 적발됐다.

서울시는 업주가 적발 사항에 대한 조치 결과를 제출토록 해 계속 관리·감독할 예정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지난해 2월 대구의 7층짜리 건물 4층에 있는 목욕탕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지고 84명이 다친 사례를 들며 지속적인 지도와 관리로 이런 안전사고를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