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병원 선정 후 행정 절차에만 2년 반…설립 시기 1년 뒤로
"이럴 때 있었더라면"…호남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언제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감염병 대응 전문병원 필요성이 다시 부각했지만, 설립 사업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2017년 8월 조선대병원을 호남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선정했다.

국비 408억여원을 지원받아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에 36개 음압 병상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현재 광주·전남에는 음압 시설을 갖춘 국가 지정 치료 병상이 전남대병원 7개, 조선대병원 5개 등 12개뿐이다.

감염병 전문병원은 일반 환자와 중환자용 격리 병상, 수술실, 검사실 등 시설을 활용해 신종 감염병과 고위험 감염 환자 등을 진단·치료하고 광주, 전남, 전북 공공·민간 감염병 대응 인력을 교육하게 된다.

애초 올해까지 시설을 갖추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하려던 계획이었으나 추진이 지연돼 2022년에나 건립 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광주시는 예상했다.

광주시와 조선대병원은 그동안 한국개발연구원(KDI) 적정성 검토, 교육부 부지 사용 승인, 설계 심의·입찰 등 절차를 밟았지만, 단계별로 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졌다.

권역 전문병원 선정 후 2년 반을 행정 절차에 소진한 셈이다.

광주시 등은 상반기 안에 설계 용역을 마치고 하반기에는 설계와 공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선정 당시 298억원보다 투입 예산이 크게 늘어 정부 부처와 협의를 거쳐야 하는 상황을 고려하면 사업은 더 지연될 수도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여러 부처, 기관이 얽혀있고 지역에서 처음으로 추진되는 대규모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사례이다 보니 다소 지연된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유관 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차질없이 사업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