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드론 포럼서 3천400만달러 수출 상담

국내 드론 산업이 아프리카 드론 시장에서 해외 진출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

국토교통부는 5∼7일 르완다 키갈리에서 열린 '아프리카 드론 포럼'(ADF)에 국내 드론업체 10곳과 민관 합동 대표단을 구성해 참여, 3천400만 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ADF 참가는 행사를 주관하는 세계은행에서 드론 산업 육성에 적극적인 우리나라를 초청하고, 정부도 그동안의 드론 정책 성과를 대외적으로 알리고 국내 드론 산업의 세계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성사됐다.

아프리카는 광활한 국토에 비해 도로·교통시설이 열악해 혈액·약품 등 긴급 구호물품 배송을 위해 현재도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또 드론을 활용한 토지측량, 지도제작, 안전점검 등에도 적극적인 관심을 두고 있다.

한국산 드론, 교통 열악한 아프리카서 해외진출 '첫걸음'

이번 행사에서는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의 환영사와 더불어 르완다 건설부 장관, 정보통신부 장관 측에서 우리 대표단과의 특별면담을 요청하는 등 르완다 정부에서도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이번 ADF에서 우리나라는 '대한민국 특별관'과 국내 드론기업체 전시관 10개를 운영하면서 '드론 규제샌드박스(유예제도) 사업' 등 드론 정책을 홍보하고, 통역지원 등을 통해 아프리카·유럽·중동 등 20개국 바이어와의 상담을 지원했다.

그 결과 110여건 3천400만 불의 수출 상담 실적과 아프리카 현지 업체와의 양해각서(MOU) 체결 성과가 있었으며, 향후 380만달러 이상의 수출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이탁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전세계 드론시장은 지난해 180억달러 수준에서 2024년 430억달러 규모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우리 기업들이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아프리카와 같은 세계 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