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안전 관리 계획 수립해 사고 예방 총력

경기 평택해양경찰서는 해안가와 갯벌, 항·포구 등 연안 해역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20년 안전 관리 계획'을 세웠다고 11일 밝혔다.

"연안 해역 안전사고 '갯벌·갯바위 고립' 가장 많아"

지난해 평택해경이 관할하는 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 서해안 연안 해역에서 안전사고 38건이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갯벌·갯바위 고립이 18건(47%)으로 가장 많았고, 익수 사고가 14건(37%), 추락 2건(6%) 등으로 집계됐다.

장소별로는 해안가 11건(29%), 갯벌 7건(18%), 갯바위 5건(13%), 항·포구 6건(16%), 무인도 5건(13%) 순으로 나타났다.

평택해경은 앞으로 연안사고예방협의회 개최, 지역 주민 참여 연안 해역 위험성 조사,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 민간 연안 순찰대 확대 운영 등을 통해 안전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조석 차이를 확인하지 않아 갯바위 또는 갯벌에서 고립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바닷물이 들어오고 나가는 시간을 확인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