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가운데)이 지난 10일 경기 안산병원 내에 설치되어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별진료소를 방문,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제공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가운데)이 지난 10일 경기 안산병원 내에 설치되어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별진료소를 방문,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제공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최근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산재신청에 대한 산재보상 업무처리방안을 마련했다고 11일 발표했다.

공단은 이날 전국 소속기관을 화상 연결해 점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으로 업무상 질병이 발생하면 신속한 요양 및 보상지원을 실시키로 했다.

지원 대상은 일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의 접촉으로 업무상 질병에 걸린 경우 각종 산재보상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보건의료 및 집단수용시설 종사자로서 진료 등 업무수행 과정에서 감염자와의 접촉으로 발병한 경우와 비보건의료 종사자로서 공항, 항만의 검역관 등과 같이 감염위험이 높은 직업군에 해당하거나 업무수행 과정에서 감염자와의 접촉이 확인되어 업무와 질병간 상당인과관계가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

예를 들어, 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가 내원한 감염자와 접촉 후 코로나 바이러스에 확진되거나, 회사에서 근무하다 동료근로자로부터 감염되면 업무상질병으로 인정 가능하다.

업무관련성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판단은 개별 사건에 대한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게 된다.

또한 산재 환자가 요양 하는 병원에서 확진환자 발생시 공단은 산재요양 중 감염으로 인하여 격리된 경우라도 해당 기간 요양을 연장하고 휴업급여도 지급한다.

국가지정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7개 공단병원은 지역 보건소와 긴밀히 연계하여 진료 및 검체 채취 등 지역 주민 안전과 감염병 차단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심경우 이사장은 “공단병원 및 선별진료소 운영에 있어서도 관할 보건소 및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여 감염병 예방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