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군 "몰카 안전지대 만들겠다"…매월 1회 점검

여성친화도시인 강원 영월군이 '몰래카메라'(몰카) 안전지대 만들기에 나선다.

이를 위해 12일 세경대학교와 업무협약을 하고 숙박업소, 공중화장실 등의 몰카 설치 여부를 매월 1회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은 세경대 경찰경호과 학생, 여성친화도시 모니터단, 경찰 등 민관합동으로 진행된다.

2018년 여성친화도시로 재지정된 영월군은 성 평등 기반 강화, 일자리 확대지원, 체계적 돌봄 확대 등 2단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사업의 목적은 주민 스스로 만들어 가는 여성친화도시이다.

영월군 관계자는 11일 "디지털 성범죄 근절 등 여성의 행복과 가능성이 자라는 영월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