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외도파출소 등 일시 사용 중단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인 30대와 접촉한 경찰이 무더기로 격리됐다.

신종코로나 의심자 접촉한 제주 경찰 20명 격리

11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자와 접촉한 서귀포경찰서 소속 경찰 15명, 제주서부경찰서 소속 경찰 5명 등 경찰 20명이 격리됐다.

이들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의심 증상을 보인 A(39·경기도 시흥시)씨와 지난 10일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 직·간접적으로 접촉했다.

경찰에 따르면 앞서 A씨는 전날 오후 9시 40분께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항에서 이마 등에 상처를 입은 채 발견,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제주 시내 한 종합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119구급차에는 대정파출소 소속 경찰이 동승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우다 같은 날 오후 11시 37분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외도파출소 소속 경찰과 접촉했으며, 이날 오전 1시 50분께 치료를 거부하고 서귀포경찰서를 방문, 또다시 경찰과 접촉했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됐다.

출혈이 심해 오전 2시 22분께 결국 서귀포시 한 종합병원에 이송된 A씨가 체온이 38도까지 오르는 고열 증세가 나타났다.

또 A씨가 지난 7일 경기도 안산에서 중국인 바이어를 만났다고 진술하면서 곧바로 신종 코로나 의심자로 분류돼 음압 병상에 격리 조처됐다.

경찰은 이에 따라 A씨가 이동한 과정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한 경찰 20명을 격리했고, 접촉 공간인 서귀포 경찰서 1층 형사과와 대정파출소, 외도파출소 등에 대해서 방역 조치했다.

접촉 장소는 잠정 사용 중단된 상태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조치를 강화하거나 격리를 해제할 방침이다.

김씨에 대한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1시께 나올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혹시 모를 가능성에 대비해 경찰관들을 격리한 것"이라며 "격리 경찰관들이 근무한 부서를 일시 사용 중지하는 등 매뉴얼에 따라 조치했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