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31억원 상당…담배 밀수 사건으로 역대 최대
부산본부세관, 잡화상 등 3명 구속…자금책 추적 중
25만갑은 이미 시중 유통…부산항 환적화물 관리 허점 드러내
1갑당 1천원짜리 수출용 국산 담배 70만갑 부산항 통해 밀반입

부산항 환적화물 컨테이너에 담배를 가득 숨겨 밀수입한 일당이 세관에 적발됐다.

부산본부세관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서울 남대문 잡화상 A(73)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달아난 자금책 B(43) 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해 12월 시가 31억원 상당 국산 담배 70만갑을 부산항을 거쳐 러시아로 가는 환적화물로 위장하는 수법으로 국내에 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밀수입한 담배는 40피트 컨테이너 1개를 가득 채울 정도였다.

세관은 70만갑 중 이미 시중에 유통된 담배 25만갑을 제외한 45만갑을 압수했다.

역대 단일 담배 밀수 사건 압수량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세관은 설명했다.

1갑당 1천원짜리 수출용 국산 담배 70만갑 부산항 통해 밀반입

세관 조사 결과 A 씨 일당은 2018년 한국에서 홍콩으로 정식 수출한 담배를 홍콩 현지에서 대량 구매해 컨테이너에 실은 뒤 말레이시아로 보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제품명을 부직포로 위장한 후 우리나라를 거쳐 러시아로 가는 환적화물인 것처럼 가장해 부산 신항에 반입했다.

환적화물은 일반화물과 달리 경유지 개념으로 특정 항구에 잠시 들리는 것으로 해당 국가 세관이 원칙적으로 검사하지 않는다.

검사가 진행되면 화물 운송 일정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고, 검사 과정에서 화물이 파손되면 선사 측 항의가 이어진다.

A 씨 일당은 밀수 담배가 가득한 컨테이너를 부산 신항에 반입한 이후 러시아행 선박으로 옮긴다며 해당 컨테이너를 트레일러에 실어 부산 신항에서 북항으로 운송하다가 정상 운송경로를 이탈해 부산 강서구에 있는 비밀창고로 향했다.

여기서 국산 담배는 즉시 비밀창고로 옮기고, 미리 준비해둔 부직포로 컨테이너를 채웠다.

이들은 수출입 대금에 대한 세관 모니터링을 피하려고 직접 홍콩을 방문해 현금으로 담배를 사는 치밀함도 보였다.

게다가 세관 현장 점검 등에 대비해 밀수 담배를 보관한 비밀창고를 수시로 교체했다.

세관은 A 씨 일당이 높은 시세 차익을 얻으려고 담배 밀수입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국산 담배 '에쎄' 기준 시중 가격은 1갑당 4천500원인데 수출 담배는 이보다 훨씬 저렴한 1갑당 1천원에 불과하다.

수출된 국산 담배가 밀수입을 거치면 국내에서 보통 1갑당 1천800원에 거래되는 것을 고려하면 1갑당 800원 시세 차익이 발생한다.

1갑당 1천원짜리 수출용 국산 담배 70만갑 부산항 통해 밀반입

세관은 이번 밀수가 성공했다면 A 씨 일당이 챙길 부당이득은 5억6천만원, 23억원 국고 누수가 발생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압수된 담배는 전량 소각 등 폐기 절차를 밟게 된다.

세관은 심각한 국고 손실을 야기하는 수출된 국산 담배 밀수입 등을 철저하게 차단하기 위해 국내 반입단계부터 우범 화물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세관 관계자는 "담배 제조사 등과 협력해 밀수 담배 우범 유통지역을 불시 점검하고, 그 수입경로를 추적 조사하는 등 밀수정보 수집·분석과 기획단속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