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11일 영업 시작 전 서울 명동 상권 5개 매장에 방역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올리브영은 지난달 31일부터 전국 매장의 출입문과 매대 등 고객 접촉이 많은 곳에 하루 9차례 이상 소독을 하고 있으며 색조 제품을 테스트할 수 있는 별도의 종이도 비치했다.

매장 근무자에게는 3월 10일까지 마스크 35만장을 순차 배포할 계획이다.

본사와 물류센터에서도 하루 두차례 체온을 측정하고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예방조치를 강화했다.

올리브영, 신종 코로나 예방 위해 명동상권 방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