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1천96명 대상 실태조사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이상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여파로 매출이 감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11일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이달 초 소상공인 1천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종코로나 관련 소상공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97.9%가 신종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신종코로나로 매출 감소…자금지원 필요"

특히 매출이 전년 대비 5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 비율은 44%나 됐다.

신종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장 방문객 변화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97.5%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방문객 감소 원인으로는 '각종 모임과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가 61.4%로 가장 많았다.

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 소상공인이 필요한 지원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51.8%가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조기 집행'을 꼽았다.

이어 '피해 소상공인의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 지원 정책 강구'(43.2%),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특례보증 방안 시행'(22.9%) 등의 순이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여파로 여행과 외출을 꺼리는 국내외 소비자가 늘고 있어 오프라인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현실적인 자금 지원을 시급하며 소상공인 매장의 위생 수준을 제고할 방안도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