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4일 첫 접촉자 확인된 후 18일만…의심환자 32명 관리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했다가 방역 당국의 관리를 받던 충북 도민들에 대한 관리가 11일 모두 해제됐다.

신종코로나 확진자 접촉 충북도민 8명, 전원 관리 해제

지난달 24일 2번 확진자와 접촉한 도민이 처음 확인된 이후 18일 만이다.

충북도에 따르면 신종코로나 발생 이후 확진자와 접촉한 도내 주민은 총 8명이다.

이 가운데 7명은 잠복기(14일)가 지나 관리 대상에서 이미 빠졌고 나머지 1명에 대한 관리도 11일 오전 0시를 기해 해제됐다.

이들은 신종코로나 의심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

중국을 방문했다가 발열이나 기침 증상이 있다고 신고한 주민은 지난 10일 오후 10시 기준 모두 102명이다.

이 가운데 70명은 잠복기가 지나면서 관리 대상에서 빠졌다.

나머지 32명 중 1명은 병원에, 15명은 자택에 각각 격리됐고 16명은 능동감시 대상이다.

신종코로나 발생 이후 의심 증상이 있다며 검사를 받은 도내 주민은 77명인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