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28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28번째 확진자(30세 여자, 중국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8번째 확진자는 앞서 확진된 3번째 확진자의 지인으로 자가격리 중 검사를 받았고,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명지병원에 격리 중이다.

국내 확진자는 총 28명으로 이 가운데 4명은 퇴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