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종합병원 7곳,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결의

울산지역 7개 종합병원이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결의했다.

참여 병원은 울산대학교병원, 동강병원, 울산병원, 중앙병원, 좋은삼정병원, 울산시티병원, 서울산보람병원이다.

신종 코로나로 의심되는 경우 선별진료소에서 최초 검사해 확진 여부를 판단한다.

현재까지 울산에는 아직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7개 병원장은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시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역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 등을 결의했다.

송철호 시장은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의료기관과 의료인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확진 환자 발생 시 철저하고 빈틈없는 조치를 위한 대책과 의료진 감염 예방을 위한 방안을 공유하기도 했다.

송 시장은 "감염병은 초동 조치가 가장 중요한 만큼 선별진료소 역할이 막중하다"며 "신종 코로나 방역을 위해 울산시는 선별진료소와 연계해 필요한 조치를 다 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