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0시 기해 신종코로나 잠복기 종료
6번 환자 딸·사위 격리 해제…딸 근무 어린이집 정상 운영

충남 태안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6번 환자와 접촉한 딸과 사위에 대한 자가격리를 11일 0시 해제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잠복지(2주)가 지난 데 따른 것이다.

딸이 교사로 일하는 어린이집도 전날 방역을 마치고 이날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군은 설 연휴 때 서울 친정을 찾아 6번 환자와 접촉한 딸 부부를 지난달 30일 자가격리시켰다.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실시한 조기 검진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딸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원생 34명)도 이튿날부터 휴원했다.

가세로 군수는 "자가격리 군민 2명의 잠복기가 잘 지나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지난달 31일 구성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군 역량을 총동원해 바이러스 유입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