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자산개발은 10일 영업 종료 후 서울 롯데월드몰과 롯데몰 등 7개 점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대대적인 소독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롯데는 이날 오전 8시까지 약 10시간 동안 출입문과 엘리베이터, 매장, 직원 휴게시설 등을 소독했다.

롯데는 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힘쓰고 있다.

롯데월드몰, 신종 코로나 대비 대규모 방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