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119 신고한 40대 남성 "여자친구를 칼로 찔렀다"

술에 취해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하지만 피의자가 아직까지 술에 많이 취해 있어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45)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0일 오후 10시15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여자친구 B씨(46)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여자친구를 칼로 찔렀다"고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 당국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함께 출동한 경찰은 해당 빌라에서 A씨를 체포했다.

등 부위를 흉기에 찔린 B씨는 가까운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1시간여 만에 숨졌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를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