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국 접경에 신종코로나 방역 봉사자 500명 투입"

북한이 중국 접경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방역을 도울 자원봉사자 500명을 긴급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IFRC)은 지난 7일(현지시간) 발간한 보고서에서 조선적십자회가 북한 보건당국의 요청을 받아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의 봉사자 파견 시점은 정확히 명시하지 않았으며, 북한에서 신종코로나가 발병했는지 여부도 따로 밝히지 않았다.

파견된 자원봉사자들은 전염병 통제를 위해 훈련받은 이들이다.

이들은 의사들과 긴밀히 연계해 집마다 방문하며 주민들의 건강을 챙기고 위생 선전 활동을 한다.

700대의 자전거를 타고 전역에 신종코로나 예방 메시지도 전파한다.

IFRC는 북한뿐 아니라 중국, 일본, 한국, 몽골 정부와 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든 적십자사 사무소에 개인보호 장비를 배치하고 발병 시나리오 계획 및 위험 분석, 기타 초기 조치 등을 해둘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