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피해를 막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3억원을 후원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당초 14일 열 예정이었던 창립 40주년 기념식을 취소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뜻을 모으기로 했다.

전달된 후원금은 중국 우한지역 교민과 중국 지역사회에 대한 구호 물품 지원에 사용된다.

또 면역력이 취약한 국내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물티슈 등이 포함된 위생 키트를 제작하는 데도 사용된다.

위생 키트는 대한적십자사 결연가구와 지역아동센터 초등학생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피해를 입은 중국 지역사회와 국내 취약계층 아동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신종코로나 대응에 3억원 후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