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철마산 화재, 사찰 뒤쪽 보일러실서 발화 추정

지난 10일 발생한 인천 철마산 화재는 사찰 뒤쪽 보일러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11일 인천 부평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3분께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철마산 7부 능선 한 사찰 인근에서 불이 났다.

사찰 주지 스님 A(64)씨는 "쉬고 있는데 타는 냄새와 함께 연기가 보였다"며 119에 신고했다.

이 불로 천마산 1천㎡가 타고 사찰 뒤쪽 보일러실 유리가 파손되는 등 53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관과 군인 등 153명과 펌프차 등 차량 15대가 현장에 투입된 끝에 불은 1시간 40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사찰 뒤쪽 보일러실에서 처음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사찰 관계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보일러실에 플라스틱 석유통이 있었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은 계속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