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는 신학기를 앞두고 가구업체 까사미아와 공동 기획한 상품을 처음으로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공동 기획 제품은 책상과 책장으로, 전국 이마트에서 단독 판매한다.

이마트는 물류비 절감 등을 통해 제품의 가격을 동일 사양의 유사 브랜드보다 30%가량 저렴하게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신학기 가구를 시작으로 까사미아와 다양한 가구를 공동으로 선보이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이마트는 양질의 가구를 합리적 가격에 선보이고, 까사미아는 대형마트로 판매 채널을 확대해 고객 접점을 강화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마트는 13일부터 2주간 학생 가구와 서재 가구 등 90여개 품목을 행사 카드 구매 시 최대 30% 할인한다.

이마트, 까사미아와 공동 기획한 책상·책장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