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들어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전수조사 대상자 전원이 14일간의 잠복기를 보내고 관리 해제됐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들어온 전수조사 대상자 2991명(내국인 1160명·외국인 1831명)의 신종 코로나바 잠복기가 이날 '0시' 기준으로 모두 종료됐다.

이들 중 가장 마지막 입국자가 들어온 26일을 기준으로 잠복기인 14일이 지난 데 따른 결정이다.

지난달 26일 우한발 입국자는 환승객이어서 이미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입국해 이미 출국한 전수조사 대상자를 제외한 나머지는 전날 0시에 감시가 해제됐다.

지난 7일 기준 우한발 입국자 전수조사 대상자 중 25명이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잠복기가 끝났지만 이들에 대한 추적을 지속할 방침이다.

그동안 중대본은 매일 전화로 우한에서 들어온 내·외국인의 건강 상태를 확인해왔다. 국내에서 23번째로 확진된 신종코로나 환자(57세 여성, 중국인)는 지난달 우한에서 들어온 전수조사 대상 중 한명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