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12일 부산항 기항 예정 국제크루즈선 입항 취소
검역기준 강화한 부산항 사실상 당분간 크루즈선 입항 중단

일본 크루즈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감염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내에서도 크루즈 입항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부산항도 사실상 당분간 크루주선 입항이 중단될 예정이다.

8일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부산항을 기항할 예정이었던 국제 크루즈선 입항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우리 정부의 검역기준 강화로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기 전에는 국제 크루즈의 기항이 사실상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11일과 12일 부산항에 입항 예정이었던 크루즈선 2척은 이미 입항이 취소된 상태다.

BPA는 다만 유류공급 등 선용품 선적을 목적으로 하는 크루즈선은 2월 중 두 차례 여객 없이 입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선박은 14일 내 중국 경유 사실이 없고 철저한 사전 검역을 하는 한편 선원의 하선도 제한한다.

BPA는 향후 여객이 승·하선하는 크루즈선의 운항이 재개될 경우 신종코로나 발병지역에서 14일 이내 출항 또는 경유하는 선박에서 승객이나 승무원 중 한 명이라도 발열 등 이상증세가 있으면 탑승객 전원을 하선시키지 않기로 했다.

향후 여객이 코로나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해 기존에는 유증상자만 하선이 제한되었으나 통제대상을 전체 탑승객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BPA는 크루즈선 검역 심사과정은 더욱 강화돼 3단계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입항 전 이전 출항지의 검역확인서, 전체 탑승객의 건강 상태확인서, 크루즈선 내 의사소견서 등으로 사전심사를 하고 선박이 입항하면 검역관들이 승선하여 의심되는 승객을 전수 검사한다.

마지막으로 터미널에서 발열 카메라로 심사해 유증상자의 입국을 철저히 통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승객의 지역 관광 시 동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휴대전화 로밍, 관련 장치 구비 등을 의무화해 대비한다.

여객터미널 운영관리도 강화된다.

크루즈 선은 크루즈 전용인 국제여객 제2터미널로 배정되어 한일 정기여객선이 접안하는 제1터미널과 분리해 운영된다.

또한 중국경유 등 감염 우려가 높은 승객을 위한 전용통로를 마련하고 수시 소독 및 정기방역 횟수를 늘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