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방문한 정세균 총리에 건의문 전달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은 8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기초지자체가 자체적으로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수원시장, 기초지자체에 감염병 자체 대응 권한 부여 요청

그는 정 총리에게 "기초지자체에 권한을 부여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 현장 대응력을 높일 수 있다"며 이같이 건의했다.

염 시장은 또 기초지자체에 확진 환자 동선 공개권한 부여, 기초지자체 자체 역학 조사관 채용 및 사전역할 조사 권한 부여 등도 요청했다.

염 시장은 이런 내용을 담은 건의문과 수원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백서인 '메르스 일성록'을 정 총리에게 전달했다.

메르스 일성록은 메르스 발병 기간인 2015년 5월 20일부터 7월 28일까지 69일 동안의 수원시 대응을 상세하게 기술한 것으로, 현재 수원시가 '감염병 대응 매뉴얼'로 활용하고 있다.

정 총리는 염 시장의 건의에 공감하면서 "꼼꼼하게 검토해 보겠다"고 화답했다고 수원시가 전했다.

수원시장, 기초지자체에 감염병 자체 대응 권한 부여 요청

정 총리는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 염 시장과 함께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의 발열 환자 분류소, 선별 진료소, 음압 병동, 격리병실 등을 시찰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음압 병동을 갖추고 메르스 환자만을 전문적으로 치료했다.

앞서 염 시장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자가격리'하는 것만으로는 감염증 확산을 막기가 어렵다며 질병관리본부의 지침과 접촉자 관리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