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심환자 증가해 620명 격리돼 검사
중대본 "3·4번 확진 환자 증상 사라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8일 오후 4시 기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부 환자의 퇴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누적 의심환자는 총 2073명이다. 이 가운데 1134명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다. 나머지 939명은 현재 격리돼 검사를 받고있다.

의심환자는 전날부터 급증하고 있다. 누적 의심환자는 전날 오후 4시 기준 1328명에서 이날 오전 9시 1677명, 오후 4시 2073명으로 증가했다. 의심환자가 급증한 이유는 방역당국이 검사 대상자를 확대하고 검사 가능 기관을 늘려서다.

현재까지 국내 확진자는 총 24명이다. 이 중 1·2번 환자 2명이 퇴원했고, 현재 총 22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격리 치료 환자들 가운데 현재까지 중증 환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대본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부 환자의 퇴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진 중대본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오늘 퇴원 예정인 환자는 없다"며 "퇴원 결정이 나면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서울대병원 주치의가 퇴원 예정 환자가 1명 있다고 한건 (환자에게) 24시간 간격으로 검사를 두 번 했을 때 음성이 나와 '격리해제' 기준을 충족했다는 뜻"이라며 "아마 (서울대병원이) 격리해제를 하면서 퇴원도 함께 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중대본은 3번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와 4번 환자(55세 남성, 한국인)의 상태와 관련해 '증상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3·4번 환자는 각각 지난달 26일과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남아있는 환자들 가운데 치료 기간이 가장 길다. 이들보다 먼저 확진된 1·2번 환자는 퇴원했다.

곽 팀장은 "3번 환자는 전체적으로 양호하고, 주관적인 증상도 거의 해소된 상태"라며 "4번 환자도 안정적이고, 주관적 증상 역시 거의 소실된 상태로 검사 결과를 보면서 퇴원 계획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격리해제는 환자 증상이 호전된 뒤 48시간 지나서 유전자 검사를 두 번 하는데, 여기서 모두 음성이 나오면 한다"며 "이 기준은 감염력이 없어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위험이 없다는 것으로 기저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해야 하는 퇴원과는 별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자를 관리하는) 중앙임상태스크포스(TF)는 신종코로나가 메르스보다 바이러스가 좀 더 빨리 소멸하는 것 같다고 발표했다"며 "격리해제나 퇴원 기준을 바꿀지는 전문가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