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경기도청 상황실·수원병원 선별진료소 방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경기도청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정보 상세 공개와 폐렴 입원환자의 신종코로나 검사를 정부에 제안했다.

이재명, 신종코로나 확진자 정보 상세공개·폐렴환자 검사 제안

이 지사는 정 국무총리가 이날 오전 경기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지역사회의 신종 코로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협조를 당부하는 자리에서 이런 의견을 냈다.

이 지사는 19번 환자(36세 남성, 서울의료원 격리)의 경기도 이동 경로 발표에 대한 지역주민의 반응을 소개하며 "(확진자가) 분당의 부모님 집에 갔다고만 발표하고 무슨 동인지 어느 아파트인지 안 가르쳐주니 분당 전역이 마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보를 정확하게 공개하되 모든 국민에게 동호수를 알려줄 필요는 없기 때문에 확진자와 가까울수록 더 자세하게 알려주는 단계별로 공개해달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장 시절인 2015년 메르스 확진자 발생 당시 환자의 거주 아파트 단지를 SNS로 공개한 후 이곳 주민에게만 환자가 몇동, 몇호에 사는지 개별 안내하는 등 단계별 감염병 정보공개 조처를 하며 불필요한 불안을 해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신종코로나 확진자 정보 상세공개·폐렴환자 검사 제안

이 지사는 폐렴 입원환자에 대한 신종 코로나 검사 필요성도 제기했다.

이 지사는 "최근 폐렴으로 진단된 사람 중에서 의사들이 봤을 때 의심스러운 사람은 검사를 해주면 어떨까 한다"며 "우리가 몰랐던 루트로 확진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어 비용이 들고 시간이 걸리고 불편해도 전수조사를 하고 의사 판단을 거쳐서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검사해주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건의 내용은 관계 장관 간담회에서 전달해 잘 검토되도록 하겠다.

그냥 듣고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경기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와 이 지사는 이어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동해 선별진료소, 음압 병상, 격리병실을 점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