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9번 환자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2시간 체류
지하 1층∼지상 2층서 삼성전자·폴로 등 7개 매장 방문
신종코로나 여파…휴점하는 현대아울렛 송도점 /사진=연합뉴스

신종코로나 여파…휴점하는 현대아울렛 송도점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9번째 환자는 인천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삼성전자와 폴로 등 매장 7곳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19번째 환자인 한국인 남성 A씨(36)가 지난 1일 방문한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방문한 매장과 머문 시간을 추가로 공개했다.

19번째 환자는 부모의 차량을 이용해 아울렛을 찾았다. 1일 오후 4시 26분부터 오후 6시 25분까지 2시간가량 머문 A씨는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 매장 7곳을 들렸다.

처음 방문한 매장은 지하 1층에 있는 '수수가든'으로 오후 4시 41분부터 오후 5시 8분까지 체류했다. 같은층에 있는 '삼성전자'에서는 오후 5시 9분부터∼5시 17분까지 8분간 머물렀다.

1층으로 올라간 A씨는 '폴로' 매장에서 2분간(오후 5시 20∼22분) 방문한 후 2층으로 이동했다. 2층에서는 '올젠'(오후 5시25∼27분), '브룩스브라더스'(오후 5시27∼38분), '갤럭시'(오후 5시39∼50분), '폼 스튜디오'(오후 5시 54분∼6시 10분) 등을 거쳤다.

곽진 중대본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환자가 백화점이나 마트, 쇼핑몰 같은 곳을 방문했을 때는 일단 건물에 출입한 시간부터 먼저 확인한다"며 "어느 매장을 들렸는지와 같은 세부 동선은 계속 조사를 한다. (19번 환자도 세부 동선 조사를 통해) 추가 동선을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3번 환자가 방문한 롯데백화점도 (추가 조사가 끝나면)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19번째 환자는 싱가포르에서 콘퍼런스에 참석했고, 귀국한 뒤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콘퍼런스에는 19번 환자와 17번 환자(37세 남성·한국인)를 포함해 한국인 4명이 참석했다. 나머지 2명 중 1명은 국내에 귀국했으나,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 중으로 전해졌다. 다른 1명은 국외에 체류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