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 관련 증상으로 검사하는 환자 620명 달해
검사 대상 및 검사 기관 늘리자 급증...유행 국가 다녀온 경우 검사 가능해
추가 확진자는 없어..국내 환자 24명 중 2명 퇴원, 1명 퇴원 예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검사 대상과 검진 기관을 확대하면서 의심 환자수가 급증하고 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신종코로나 관련 증상이 있어 격리해 검사하는 의사 환자(의심환자)가 62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327명보다 두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의심환자는 327명, 오전 9시에는 264명이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9시와 오후 4시 하루 2차례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의심 환자는 방역 당국이 전날부터 검사가 필요한 대상을 확대하고 검사가 가능한 기관을 늘리면서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중국 후베이성에 방문한 사람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하고 그 외 중국 지역은 폐렴이 있을 때 검사를 했다. 그러나 현재는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지난 7일부터는 신종 코로나가 유행하는 국가를 다녀온 경우 14일 이내 발열, 기침, 인후통 증상이 있으면 보건소나 대형 병원에 마련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와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18곳 외에 민간기관 46곳에서도 검체를 의뢰해 바이러스 검사를 할 수 있게 됐다.

이 때문에 의심 증상이 나타난 사람들이 몰려 검사 건수가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검사 대상을 확대한 첫날인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건수는 종전과 비교해 약 3배 정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현재는 하루 3000건 정도 검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조만간 5000건 정도까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며 "10일부터는 검사집계시스템을 구축해 가동하기 때문에 정확한 집계를 신속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는 추가되지 않았다. 국내 환자는 24명으로 이 가운데 2명은 퇴원했다. 나머지 22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4명 가운데 1명은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사망자가 하루 만에 80명 이상 늘면서 사태가 악화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8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3만4546명, 사망자는 722명인것으로 집계됐다.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3399명, 사망자는 86명이 각각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위중한 환자는 6101명으로 달해 앞으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국 이외 국가에서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271명으로 집계됐다. 8일 오전 6시 기준 텅쉰의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271명으로 국가별로는 일본 86명, 싱가포르 33명, 태국 25명, 한국 24명, 말레이시아·호주 15명, 독일 13명, 베트남·미국 12명, 프랑스 6명, 아랍에미리트·캐나다 5명, 필리핀·영국·인도 3명, 이탈리아·러시아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스페인 1명 등이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