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종 코로나 확진자 행세 20대 유튜버에 구속영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로 행세해 시민들을 놀래키는 '몰카'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20대 남성에게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로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30분께 부산 지하철 3호선 전동차에 탄 후 기침하며 "나는 우한에서 왔다. 폐렴이다. 모두 나에게서 떨어져라."며 우한 폐렴 감염자 행세를 했다. 이 같은 행동에 대해 당시 함께 탄 승객들이 깜짝 놀라 자리를 피하는 광경을 찍어 A씨는 유튜브에 올렸다.

영상 속에서 A 씨는 지하철에서 내리며 "저는 이제 정상인입니다. 아무도 내가 지하철에서 이상한 짓 한 줄 모를 거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A 씨는 변화가에서 우한 폐렴 감염자인양 쓰러지는 모습을 찍은 영상을 온라인에 올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인을 온라인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이라고 소개한 A 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자진 출석했다.

A씨는 "유튜브에서 유명해지려고 그랬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우한 폐렴과 관련된 사소한 장난에 대해서도 시민 불안 등을 고려해 엄정하게 조치를 한다는 방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