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머문 아웃렛 방문자 많아"…인천 서구 어린이집 휴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방문했던 인천 송도 아웃렛을 비슷한 시기 다른 지역 주민들도 많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어린이집 휴원 범위가 송도 외 다른 지역까지 확대됐다.

인천시 서구는 지역 내 428개 어린이집에 공문을 보내 이달 8일부터 16일까지 임시휴원을 권고했다고 8일 밝혔다.

서구는 신종코로나 19번째 확진자가 이달 1일 다녀갔던 인천시 연수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을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동, 학부모, 교직원 등 118명이 1∼6일에 방문한 것을 파악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19번 확진자는 이달 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자택에서 본인 차량으로 해당 아웃렛으로 이동해 8개 매장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구는 임시휴원을 하더라도 긴급보육 체제를 유지해 맞벌이 부부 등 자녀를 다른 곳에 맡기기 어려운 학부모는 보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서구를 제외한 인천 다른 자치구의 어린이집은 휴원하지 않는다며 일부 학부모들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다.

서구는 송도를 기준으로 남동구·미추홀구 등보다 거리가 먼 지역이다.

일부 학부모는 "인천 다른 구에도 아웃렛을 다녀온 사람이 많을 텐데 서구 지역만 휴원하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는 글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리기도 했다.

서구 관계자는 "자치구별로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이 다른 것"이라며 "해당 아웃렛을 다녀온 사람이 많은 만큼 잠복기 등을 고려해 휴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 송도 지역 학교와 어린이집은 전날인 7일부터 일제히 휴교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