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검사확대에 검사량 3배 급증
"현재 하루 3000건 검사 가능…향후 5000건으로 확대"
신종 코로나 검사확대에 검사량 3배 급증…"하루 5000건으로 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을 진단하는 검사 대상과 검사 가능 기관이 증가한 첫날 전보다 3배 이상 검사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 참석해 "첫날(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건수는 종전과 비교해 약 3배 정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전날 오전 9시부터 개정된 우한 폐렴 대응 절차를 적용했다.

변경된 절차에 따라 중국 외에 우한 폐렴이 지역사회에서 유행하고 있는 국가를 여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기침, 인후통 등 증상이 있는 사람은 보건소나 대형병원에 마련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 필요성을 알아볼 수 있게 됐다.

질병관리본부와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18곳 외에 민간기관 46곳에서도 검체를 의뢰해 바이러스 검사를 할 수 있다.

김 부본부장은 "유전자 증폭 검사 장비, 전문 인력 등 엄격한 요건을 갖춰야 해 하루에 시행 가능한 검사 건수의 한계가 있다"면서 "현재 가장 위험성이 큰 집단을 대상으로 우선순위를 평가해서 검사 대상을 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료 현장에서 검사 문의가 이어지는데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김 부본부장은 "모든 기관이 어제(7일)부터 바로 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는 채비가 돼 있지는 않은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현재는 하루 3000건 정도 검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조만간 5000건 정도까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현재 진행 중인 검사 건수가 많아 정확한 집계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월요일(10일)부터는 검사집계시스템을 구축해 가동하기 때문에 정확한 집계를 신속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총 24명의 확진 환자가 나온 만큼 지역 사회 전파 저지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김 부본부장은 "지역 보건소의 방역 인력을 대폭 확충하는 대신 진료 기능과 같은 다른 기능을 줄이고 있다"며 "일반행정 인력도 방역 업무에 투입하는 등 지역 방역 체계를 적극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