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바다서 조업 중이던 어선 선원 발목 절단 사고

7일 오후 10시 47분께 경남 통영시 남동방 20마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57t급 중형저인망 어선에서 선원 A(65)씨가 닻줄에 발목이 걸려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은 어선 신고를 받고 경비 함정을 보내 A씨를 병원으로 안전하게 옮겼다.

A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어선 승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