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우려에 유치원·학교 647곳 휴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9번째 확진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송파구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인근 한 초등학교에서 7일 긴급 방역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9번째 확진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송파구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인근 한 초등학교에서 7일 긴급 방역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우려로 전국에서 휴업한 학교가 약 650곳에 달했다. 닷새 만에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교육부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유치원 459곳, 초등학교 106곳, 중학교 33곳, 고등학교 44곳, 특수학교 5곳 등 총 647곳의 학교가 휴업했다.

휴업 학교는 지난 3일에는 336곳, 4∼5일에는 372곳, 6일에는 592곳으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교육부가 전국 현황을 집계한 지 5일 만에 2배 가까이로 늘어난 것이다.

이날은 서울에서 전날보다 41개교가 더 휴업했다.

전날 서울에서는 확진자 거주 지역이거나 동선인 것으로 밝혀진 송파·강동구의 일부 학교가 긴급 휴업했다. 서울교육청은 이날 송파·강남·양천·영등포구 학교에 10∼19일 추가 휴업 명령을 내렸다.

이에 전체 휴업 학교 숫자도 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236개교 휴업해 가장 많았다. 광주 159개교, 전북 135개교, 서울 98개교, 인천 12개교, 충남 5개교, 부산·충북 각 1개교가 휴업했다. 이날 기준으로 전체 학교 2만520곳 가운데 47.7%(9788곳)가 2019학년도 2학기 학사일정을 완전히 마쳤다.

45.7%(9382곳)의 학교는 아직 수업일수가 남아 수업을 진행했다. 6.6%(1350곳)는 휴업했거나 아직 겨울방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