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여파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상반기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시장 예측이 확산되고 있다.

8일 미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지난 7일 현재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 연준의 기준금리가 현행(1.50∼1.75%)보다 0.25%포인트 내려갈 확률을 31.7%로 보고 있다.

이 수치는 연초에는 15%에 머물렀다.

캐나다 스코티아뱅크의 선임 이코노미스트인 J. F. 페로는 "신종 코로나로 연준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더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도 최근 페드워치 자료를 분석하면서 "신종 코로나로 연준이 행동에 나설 것이란 예측이 고조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중국을 포함해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신종 코로나 사태 여파에 대응하는 통화정책 당국의 대응이 있었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 3일 역(逆)RP(환매조건부채권·레포) 금리를 내리고 2004년 이후 하루 최대 규모인 1조2천억 위안(약 204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은행에 공급했다.

또 태국은 5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1.00%로 종전보다 0.25%포인트 인하했고 필리핀도 6일 기준금리를 3.75%로 0.25%포인트 내렸다.

그러나 연준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추가로 금리를 인하하기는 쉽지 않다는 견해도 있다.

이미 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내려가 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로 미 연준 금리인하 예측 '껑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