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4번 확진자가 발생한 후 당초 이달 7일까지 예정됐던 경기 평택항과 중국간 여객 운송 중단이 23일까지 연장됐다.

평택항-중국 여객선 운송 중단 23일까지로 연장

평택시는 평택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중국을 오가는 5개 노선 선사(1개 노선은 선박 안전검사 중)들이 여객 운송을 23일까지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평택항에서 중국을 운항하는 노선은 옌타이(煙臺)항(연태훼리), 웨이하이(威海)항(교동훼리), 룽청(榮成)항(대룡해운), 르자오(日照)항(일조국제훼리), 롄윈(連雲港)항(연운항훼리) 등 5개가 있다.

이 중 일조국제훼리는 여객 선박 안전검사를 진행 중이어서 이번 사태 전부터 화물만 운송해왔다.

신종코로나 4번 확진자 발생 전 여객 운송을 계속해 온 4개 선사 중 연운항훼리를 제외한 3개 선사와 곧 안전검사가 끝나는 일조국제훼리 등 총 4개 선사는 23일까지 여객 운송을 중단한 뒤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연운항훼리는 날짜를 특정하지 않은 채 이번 사태가 잠잠해질 때까지 여객 운송을 중단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5개 선사는 계속해 화물만 운송하고 있으며, 이조차 중국 내부에서의 이동 제한 등 조치에 따라 화물 운송 물동량은 평소 대비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평택시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