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서 40대 조폭 두목, 술집 종업원에 살해 당해

경남 김해에서 지역 조직폭력배 삼방파 두목 A씨(46)가 술집 종업원 등에게 살해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6일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술집 주인 B(37)씨와 종업원 C(34)·D(34)씨를 검거, 살인 및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조폭 두목 A씨는 5일 새벽 4시30분께 김해시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중 이들 종업원과 시비가 붙어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에 찔려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술집 주인과 종업원은 들고 있던 흉기 등을 이용해 A씨의 허벅지를 수차례 찌르고 달아났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과다출혈로 숨졌다.

달아난 이들은 범행 하루 만에 경찰에 자수 의사를 밝혔고, 경찰은 6일 오전 0시20분께 하동군 인근 도로변에서 이들을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삼방파 두목 D씨는 평소에도 술집을 찾아 피의자들을 괴롭히며 못살게 군 것 같다"면서 "평소 쌓인 감정까지 한꺼번에 폭발하며 피의자들이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