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선거개입 죄상 낱낱이 드러나…송철호 사퇴하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을 포함한 13명을 기소한 것과 관련해 "사건 전모가 검찰 공소장에 의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송 시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전 시장은 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이 입수해 보도한 공소장에는 권력형 선거부정사건, 하명수사사건을 저지른 자들의 죄상이 낱낱이 적시되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시장은 "청와대와 법무부, 권력의 주구를 자임한 일부 정치 검사의 치졸한 수사 방해와 사법 방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소장 비공개라는 추악한 처사에도 불구하고 진실은 드러나고 있다"며 "송 시장 등의 범죄행각은 말문이 막힐 정도로 추악하지만, 그중에서도 송 시장 죄상은 비열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전 시장은 "(2018년 6·13지방선거 전) 송철호 당시 변호사는 선거 전 근 10개월 전부터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에게 김기현에 대한 수사를 청탁했고, 황운하는 송 변호사의 청탁과 청와대 하명에 따라 희대의 선거부정사건을 저질렀다는 진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마디로 이 사건은 청와대가 송철호 후보 공약을 만들어주고 상대 후보인 김기현 공약은 계획적으로 방해했으며, 송 후보가 민주당 내 경쟁력이 없자 민주당의 다른 후보 매수를 시도했다"며 "부도덕한 정치경찰을 앞세워 있지도 않은 죄를 뒤집어씌운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이고 반역사적인 추악한 범죄"라고 덧붙였다.

김 전 시장은 "송 시장은 지금까지 비열한 범죄에 대해 요설과 허언으로 진실을 호도하고 숨기기에 급급했다"며 "울산시민 명예를 생각해서 거짓에 거짓을 더하는 새로운 죄를 더 짓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