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O허브센터 구축
블록체인 특구 추진

총선 공약 채택에 총력
부산 상공계가 부산 경제 도약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해 정책과제를 내놨다.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미래 산업 육성, 글로벌 관광마이스 도시 조성 등을 부산 경제 재도약을 위한 정책과제로 선정했다.

부산 경제 미래비전 제시한 부산商議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4일 부산상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초청해 부산 경제 미래 성장 전략과 기업 활력 제고를 핵심 내용으로 하는 ‘21대 총선 부산 경제 정책과제’를 전달했다. 부문별 최고 전문가 24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3개월간 연구해 작성했다.

허용도 회장은 다가오는 4·15 총선에 맞춰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과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에게 부산 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준비한 부산 경제 정책과제를 설명하고, 주요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부산상의는 우선 부산 경제 재도약을 위한 정책과제로 5대 현안을 제시했다. 주요 내용은 △국가균형발전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 △미래 전략산업 육성과 산업구조 고도화 △4차 산업혁명 선도 거점도시 구축 △동북아 해양수도 위상 확립 △글로벌 관광마이스 도시를 조성하는 부산의 독자적인 미래 비전과 실행계획 등이다.

국가균형발전에는 24시간 안전한 관문공항 및 복합도시 건설과 KTX남해선 신설 등 광역교통망 확충 등을 포함한 과제를 제시했다. 미래 전략산업 육성 부문에는 항공부품 정비사업(MRO)단지 조성 및 연구개발(R&D) 허브센터 구축을 꼽았다.

4차 산업혁명 거점도시 구축 과제로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추진과 4차 산업혁명 융합기술연구센터 설립·운영을 담았다. 동북아 물류 허브로서 부산 경쟁력 강화와 부산형 복합리조트 유치 방안을 제시했다.

부산상의는 3대 규제 개선 분야로 △지역산업 활성화 및 혁신기반 강화 △기업 활력 제고 및 규제 개선 △중소기업 R&D 및 투자 촉진을 마련했다. 허 회장은 “부산이 새로운 비상을 꿈꿀 수 있도록 미래 비전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