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경상권역(부산, 경북, 경남, 대구) 25개 명산을 대상으로 산림 내 무단 방치 폐기물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4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해 국민 참여예산으로 반영돼 3년간 전국 100대 명산(환경부 소관인 19개 국립공원 제외) 권역의 폐기물을 조사하고 수거하는 사업이다.

폐기물 수거 업무는 관할 지방자치단체다.

하지만 산림 내 무단투기로 산림과 계곡물 오염이 심각해 등산객에게 불쾌감을 주고 국민의 건강까지 위협해 오고 있는 실정이다.

한번 오염된 토양은 원상 회복이 어렵고 복원을 위해 많은 시간과 처리 비용을 동반하기 때문에 방치된 폐기물의 수거가 시급하다.

실태조사는 차량의 이동이 가능한 임도 등을 중심으로 대형 폐기물이 방치된 위치의 GPS 좌표와 폐기물 부피 등을 측정해 기록한다.

이후 불법 행위자를 파악해 관련 법(폐기물 관리법, 산림보호법 등)에 따라 고발 및 행정조치를 병행하며, 행위자가 불상인 경우 산림청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직접 수거하고 처리할 계획이다.

최수천 산림청 산림환경보호국장은 “내년까지 총 46억원을 투입해 그동안 방치돼 있던 전국 100대 명산 내 폐기물에 대해 적극 수거를 실행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감시를 통해 우리 산림을 더욱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