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영사관 관계자 "이르면 30일·31일 투입 추진 중"
문 대통령은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
28일(오늘) 우한 폐렴 관련 긴급경제장관회의 개최
지난 23일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3일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의 공포가 전 세계를 뒤엎은 가운데 우리 정부가 우한 내 체류 중인 국민들을 위해 전세기를 띄운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는 우한 지역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나선다.

28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같은날 오후 11시 55분까지 전세기 탑승 신청을 이메일로 받는다고 공지했다. 우한에는 우리 국민 600여 명이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전세기 탑승 의사를 밝힌 한국 국민은 5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다. 또한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으며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

총영사관은 최종 탑승자 명단을 공지한 뒤 우한 시내 4곳을 집결지로 선정한 뒤 톈허국제공항까지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최종 탑승객 명단을 28일 홈페이지 및 한인회 위챗 단체방에 공지할 예정"이라면서 "30일 혹은 31일로 (전세기 투입을) 추진 중이나 중국과 협의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해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을 겸한 우한 폐렴 대책회의에서 "증세가 뒤늦게 나타나기에 현재 어떻게 돼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적지 않은 시간과 비용이 걸리더라도 발원지인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감염경로를 조기 차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중국에서 해당 질병 사망자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이미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이번 일을 사실상 비상사태로 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 발 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며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군 의료 인력까지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라며 "설 연휴 기간에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며 전체 상황을 지휘했었는데, 컨트롤타워에서 전체 국내외 상황까지 총체적으로 파악해 지휘를 적기에 제대로 해달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이날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