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호선 송파역 이용객 급증…10명 중 3명은 2호선 탑승
노인 등 무임승차 비중 15.5%…전년보다 1천300만명 늘어
서울 지하철, 지난해 27억명 싣고 달렸다…강남역 최다 이용

지난해 서울 지하철 이용객이 27억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공사가 운영하는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3단계 구간(언주∼중앙보훈병원역) 수송 인원은 2019년 기준 총 27억2천625만명, 하루 평균 746만9천180명이었다.

지난해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은 2호선 강남역으로, 하루 평균 14만1천597명에 달했다.

이어 2호선 홍대입구역(12만9천199명), 잠실역(11만8천244명) 순이었다.

반대로 이용객이 가장 적은 역은 9호선 둔촌오륜역(1천529명)이었고, 2호선 도림천역(1천979명)과 신답역(2천48명)이 다음으로 적었다.

전년보다 가장 많이 승객이 늘어난 역은 8호선 송파역이었다.

헬리오시티 입주 영향으로 송파역의 하루 평균 수송 인원은 1만4천982명을 기록하며 전년(8천661명)보다 73.0% 급증했다.

반면 4호선 남태령역(-42.6%), 5호선 올림픽공원역(-22.3%), 2호선 종합운동장역(-15.5%)은 승객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선별로 보면 2호선이 하루 평균 222만4천548명을 실어 날라 이용객이 가장 많았다.

2위인 7호선(하루 평균 104만1천487명)보다 갑절 이상 많은 수치다.

2호선의 수송 인원 비중은 전체의 29.8%에 달했다.

서울 지하철, 지난해 27억명 싣고 달렸다…강남역 최다 이용

전년과 비교해 모든 호선에서 수송 인원이 늘었으나 8호선은 4.1%로 급증해 증가율에서 나머지 노선(평균 1%대)을 크게 앞섰다.

3호선도 인근 택지지구 개발로 승객이 늘며 4호선을 제치고 수송 인원 4위로 올라섰다.

가장 승객이 적은 호선은 9호선 2·3단계 구간이었다.

연간 5천482만명, 하루 평균 15만207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8호선만 놓고 보면 전체 이용객은 26억7천142만명으로 2018년 26억4천244만명보다 1.1% 늘었다.

지하철 이용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성탄 연휴 전 금요일이었던 12월 20일(915만명)이었고, 가장 적은 날은 여름 휴가철이었던 7월 28일(386만명)이었다.

요일별 하루 평균 이용객을 보면 금요일이 857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이 445만명으로 가장 적었다.

평일 중 이용객이 가장 적은 요일은 월요일(803만명)이었다.

시간대별로 보면 출퇴근 시간대인 오전 7∼9시, 오후 6∼8시 이용객이 전체의 약 3분의 1(32.4%)로 가장 많았다.

1∼8호선 무임 수송 인원은 2억7천400만명으로, 전년보다 약 1천300만명 늘며 전체 승차 인원의 15.5%를 차지했다.

운임으로 환산하면 약 3천709억원에 달한다.

서울 지하철, 지난해 27억명 싣고 달렸다…강남역 최다 이용

서울 지하철, 지난해 27억명 싣고 달렸다…강남역 최다 이용

무임 승차자의 82.2%는 65세 이상 노인(하루 평균 61만6천명)이었다.

이어 장애인(16.7%), 국가유공자(1.1%) 순이었다.

무임수송 인원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며,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65세 이상 노인 비중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상반기 외국인 대상 지하철 자유이용권을 출시하는 한편 역세권 공유 숙소 숙박권, 인근 관광지 입장권 등을 결합한 상품 '서울메트로스테이'를 선보일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