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이 4·15 총선거를 앞두고 선거사범 단속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달 10일 전국 지방검찰청 검사장 및 공공수사 담당 부장검사 회의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회의를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총선 관리 체제에 들어갈 예정이다. 검찰은 회의에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원칙을 강조하면서 선거범죄 유형별 대처방안과 선거 분위기에 편승한 불법행위 대처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대비 상황 등을 점검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통상 주요 선거를 두세 달 앞두고 관련 회의를 열어왔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10일 열린 검사장 전출입 신고식에서도 “공정한 총선 관리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